GAME DONGA

[지스타 2018] ‘블소’를 통째로 갈아 넣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조광민

올해 지스타 2018 무대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게임 중 하나를 꼽으라면, 단연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이다. 지난 10월 기자 간담회를 통해 12월 6일 출시 할 것을 예고했고, 지스타 현장에서는 시연 버전이 공개되며 게이머들을 미리 만난다. 지스타 2018을 통해 최종 점검에 나서는 모양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블소 레볼루션’ PC용 원작 ‘블레이드&소울’을 넷마블이 모바일로 구현한 작품이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의 IP를 활용해 모바일게임 시장에 말 그대로 혁명을 일으켰으며, ‘블소 레볼루션’으로 두 번째 혁명을 꿈꾸고 있다.

실제 현장에서 만나본 ‘블소 레볼루션’의 모습을 ‘블소’ 그 자체다. 언리얼 엔진3로 제작된 원작처럼, 최신의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해 게임을 제작했다. 블소 좀 즐겨본 게이머라면 캐릭터나 배경 등 ‘블소’의 모습이 ‘블소 레볼루션’을 통해 그대로 재현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동양 판타지 푸으의 뛰어난 그래픽을 모바일 기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당연한 이야기 이지만, 이번 지스타 2018 시연 버전에서는 지난해 시연 버전보다 더 완성도가 높고, 많은 즐길거리를 담았다. 원작의 다양한 무공 연계와 액션 시스템, 원작의 핵심 요소인 경공을 구현해 물위와 하늘을 넘나드는 재미를 선사한다. 용맥을 타고 움직이는 박진감 넘치는 모습도 그대로 만날 수 있다. 단 두개의 버튼 만으로 쉽게 경공을 즐길 수 있다. 탁 트인 오픈 필드에서 활강하고 질주하는 재미는 경공만 가지고도 체험시간 동안 재미있게 놀 수 있을 정도의 높은 완성도를 전한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여기에 이번에는 ‘블소 레볼루션’의 스토리도 만나볼 수 있다. 무일봉에서 홍문파의 제자가 된 날, 주인공은 튜토리얼을 통해 무공의 기본부터 운기조식 등을 배울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진서연의 습격으로 사형과 사부들이 무참히 살해당한다. 홍문파의 사부인 홍석근이 허약해 보이는 탈을 벗고 본 모습을 보여줄 때의 전율이 그대로 살아 있다.

그리고 스토리는 대나무 마을로 이어지며, 남소유를 만나게 되고 해안의 수비를 진행하는 등 원작을 즐겨본 게이머라면 익숙한 장면 들이 눈앞에 펼쳐진다. 말 그대로 ‘블소’의 이야기를 모바일에 고스란히 옮겨 놨다. 여기에 모바일게임이라는 특성을 살려 조금 더 속도감 있으며, 타이밍에 맞춰 등장하는 시네마틱 연출은 몰입도를 더욱 높여준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게임의 후반부도 체험할 수 있다. 후반부 시연을 통해서는 무림맹과 혼천교 두 세력 중 하나를 선택해 세력 분재 지역 체험이 가능하다. 상대 세력의 이용자를 물리치면 세력 점수를 획득할 수 있다. 아울러 분쟁 지역에는 보스와 곳곳에 보물 상자도 숨겨져 있어 전투를 계속해서 불러 일으킨다.

캐릭터의 경우 4개 종족인 진족, 곤족, 건족, 린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종족에 따라 선택 가능한 성별 및 직업이 달라진다. 작년 시연 버전에서는 린족 남자 캐릭터가 구현되지 않았으나 이용자들의 요청으로 올해 지스타에서는 린족 남자를 추가했다. 추가로 오픈 시점에 공개되는 직업은 검사, 권사, 역사, 기공사 등 총 4종이며, 이후 업데이트를 통해 직업 종류를 늘려갈 예정이다. 물론 캐릭터 생성시에는 커스터마이징도 지원한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이번 지스타 2018 버전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은 무협 게임에서 빠질 수 없는 비무와 방대한 필드에서 펼쳐지는 오픈필드 세력전이다. 먼저 비무의 경우 원작이 핵심 콘텐츠 중 하나로 모바일 버전에서도 심도 깊게 구현됐으며, 는 1:1, 2:2모드를 지원한다. 2:2 모드의 경우 태그매치, 난입 기능도 존재해 전략적인 판단을 필요로 한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오픈필드 세력전의 경우 지난해보다 한층 강화됐다. ‘블소 레볼루션’의 세계는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무림맹과 혼천교 두 세력이 양분하고 있으며, 게이머는 게임을 즐기면서 두 세력 중하나를 택하게 된다. 오픈필드 세력전은 이들의 RvR대결인 힘 싸움이다. 이번에는 점령지역 점령과 성문의 요소를 더해 전략적인 무대를 준비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경공을 통해 망루에 올라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탄을 던지거나, 해치를 처치해 아군에게 력한 버프를 제공하고, 점령 지역을 획득해 지속적으로 점수를 얻을 수 있다. 단순한 힘싸움이 아닌 AOS 게임 못지않은 재미를 자랑한다. 싸움은 상대방의 향로를 파괴하거나 주어진 시간 동안 더 많은 점수를 획득한 세력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오픈 이후에는 서버별로 최대 500대 500의실시간 전투가 가능할 전망이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한편, 이번 지스타에서는 아쉽게 공개가 되지 않았지만, ‘블소 레볼루션’에는 4인 파티 던전과 16인 레이드 등이 준비되어 있다. 오픈 이후에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며, 커뮤니티 요소도 강조해 문파를 기반으로한 MMORPG의 커뮤니티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 지스타 블레이드&소울레볼루션 지스타2018 블소레볼루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