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로드모바일에 질렸다면, '모바일로얄'

조광민

'로드모바일'로 국내 시장에서도 유명한 IGG.COM(아이지지닷컴, 아이갓게임)이 신작 게임 '모바일로얄'을 내놨다. 이번에도 전략과 RPG를 결합했으며, 그래픽을 풀 3D로 대폭 강화해 보는 맛을 살렸다. 여기에 '로드모바일'이 보여준 장점에 '모바일로얄'만의 새로운 콘텐츠를 더했다.

모바일로얄

'모바일로얄'은 전략게임의 명가인 IGG가 선보이는 만큼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준다. SLG 와 RPG 요소가 조화롭게 구성된 콘텐츠는 만족할 만하다. 이는 전 작품이라 볼 수 있는 '로드모바일'에서도 보여준 IGG의 강점이다. '로드모바일'을 즐기지 않고, '모바일로얄'을 처음 만나는 게이머라면, 영웅 캐릭터의 육성과 활용 그리고 전략 전투의 재미에 높은 점수를 줄 만하다.

게임 내 전투의 흐름은 휴먼', '드워프', '엘프', '비스트', '스펙터' 등 5개 종족의 영웅 중 게이머가 보유하고 육성한 영웅 4명을 선택해 치를 수 있다. 영웅 선택 이후에는 병종의 상성에 따라 병력을 배치해야 한다. 기병, 보병, 궁병은 서로 물고 물리는 상성을 갖고 있다. 전투를 진행하기 전 해당 캠페인의 최종 보스가 어떤 병종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알려주기 때문에 적절한 병종을 구성하면 된다. 이후에는 '모바일로얄'의 특징 중 하나인 수호룡 스킬 등을 선택해 전투에 임하면 된다.

모바일로얄

본격전인 전투가 시작되면, 영웅의 스킬 활용과 수호룡의 강력한 스킬 활용으로 전투를 풀어갈 수 있다. 이외로 전투 자체가 주는 손맛도 뛰어나다. 여기에 자동 전투도 지원하니 전력차이가 많이 나는 전투는 자동으로 진행해도 된다. 후에 열리는 정예 캠페인의 경우 영웅 육성을 조각을 얻을 수 있으며, 하루 입장 횟수에 제한이 있다. 일반 캠페인의 경우 입장을 위한 재화만 있다면 입장이 가능하다.

특히, 캠페인 모드는 5종족 8클랜의 이야기와 게임의 세계관을 충실히 구현한 것도 강점이다. 아울러 캠페인 모드 진행을 통해 영웅의 육성도 가능하며, 영웅의 등급 업이나 룬 장착 등을 통해 더 강력한 영웅으로의 탄생이 가능하다.

모바일로얄

전략게임의 묘미 중 하나는 발전하는 성을 지켜보는 것이다. '모바일로얄'에도 성을 관리하는 재미가 마련됐다. 특히, 3D로 준비된 만큼, 2D가 전해주지 못해는 특유의 생동감이 살아있다. 영지를 점점 넓혀가다 보면, 먼 거리 카메라로 봤을 때 보는 경관이 제법 볼만하다.

전략 게임을 처음 즐기는 게이머도 크게 어려워할 필요는 없다. 화면 아래 등장하는 미션만 해결해면 어렵지 않게 성지 관리가 가능하다. 성지 관리를 통해서는 '모바일로얄'에 마련된 대부분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본적인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병사의 모집부터 시작해 영웅의 관리, 성주의 관리, 장비 제작 등 게임의 기본적인 콘텐츠 흐름은 성지 관리가 시작이다.

'모바일로얄'은 특징 중 하나는 무역 시스템이다. 성지 관리 화면에서 무역을 통해 확보한 자원으로 외교에 사용할 수 있다. 외교를 통해서는 다양한 보너스를 얻을 수 있는 만큼 효율적이 무역도 게임에서 중요한 요소다.

모바일로얄

영지 관리 차원에선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그리고 이는 월드맵 콘텐츠로도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월드맵에서는 중립 마을을 정찰하고 약탈해 자원을 획득할 수 있으며, 몬스터와의 치열한 전투도 이뤄진다. 점령한 마을 수에 따른 다양한 버프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월드맵에서는 다른 이용자의 성도 침략 가능하다. 전략 게임인 만큼 침략을 통해 적의 자원을 약탈하는 것이 게임의 핵심 콘텐츠다. 아직 게임 서비스 초반이라 크게 활성화 되지 않았으나 길드가 좀더 활성화되고 나면 엄청난 수준이 전쟁도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로얄'은 캠페인 진행과 영지 관리 그리고 월드맵까지 이어지는 콘텐츠가 유기적으로 잘 구성되어 있다. 전략게임이 낯선 게이머도 RPG요소로 쉽게 접할 수 있으며, 전략 게임 마니아들이 즐기기에 전략 요쇼가 부족하지 않은 모습이다.

모바일로얄

다만, 일반 캠페인을 전투를 제외하면, 몬스터와의 사투, 마을 점령, PvP 대결 등이 단순한 병력 대결에 그치는 모습이라 아쉽다. 해당 전투는 게이머가 직접 전투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자동으로 진행되고, 해당 결과만 받아볼 수 있는 형식이다. 좀 밋밋하다.

'모바일로얄'은 전체적으로 봤을 때 전작이라 볼 수 있는 '로드모바일'을 좀 더 강화한 게임에 가까운 모습이다. 때문에 전작에서 만족하고 있는 게이머라면 크게 게임을 이동할 필요가 없다고 느껴진다. 반면 '로드모바일'에 조금 질렸거나 지쳐가는 게이머, 전략 게임이 낯선 게이머라면 '모바일로얄'을 한번 즐겨보는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 같다.

: IGG 아지지닷컴 모바일로얄 아이갓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