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억울한 완구 대통령. 최신규 손오공 창업주, 갑질이 아니라 표절 막은 것

김남규

최근 중소 완구 회사의 영업을 방해했다는 갑질 논란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한 국내 대표 완구업체 손오공 창업주 최신규 전 회장이 금일(14일) 부천시에 위치한 손오공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번 사건은 신생 장난감 업체인 밸류앤밸류가 지난 2016년 변신 완구인 듀얼비스트카 제품을 출시하는 가운데, 손오공의 영업 방해로 큰 피해를 입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알려졌다.

밸류앤밸류 측은 1년이나 제품을 개발해서 선보였지만, 손오공이 방송국, 유통 총판 등에 압력을 가해 제품 홍보의 핵심이었던 애니메이션을 제대로 방영하지 못하는 등 제품을 제대로 팔지 못하고 사업을 접게 돼 20억이 넘는 피해를 입었다고 입장을 밝혔으며, 관련 내용으로 공정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손오공

손오공은 갑질이 아닌 표절에 대한 정당한 대응이었다는 입장이다. 밸류앤밸류가 개발했다고 밝힌 듀얼비스트카는 사실 자체 개발이 아니라 중국 선보이사에서 터닝메카드를 표절한 것을 수입한 제품이며, 밸류앤밸류 측이 주장한 것처럼 방송사나 유통 업체에 압력을 가해 영업을 방해한 사실도 없다는 것.

손오공 측은 당시 듀얼비스트카도 표절 문제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회사가 크지 않고, 제품이 인기가 없어 민감하게 대응은 하지 않았을 뿐이며, 당시 테닝메카드가 특허 대상을 받을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으면서 해외 경쟁사들이 수많은 유사 제품이 선보였으나, 비용 문제로 모든 제품을 단속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밸류앤밸류 측의 주장과 다르게 듀얼비스트카 애니메이션은 방영이 됐으며, 마트에도 입점돼 판매됐지만 인기가 없어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며, 밸류앤밸류가 이제와서 이런 주장을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손오공

손오공 김종완 대표는 “대형 마트나 방송국은 밸류앤밸류 측의 주장처럼 우리가 갑질을 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 광고가 빠지면 우리 제품만 안팔리게 되는데 왜 그런 짓을 하겠냐”며, “젊은 창업주의 꿈을 짓밟은 것처럼 보도가 나가서 매우 가슴이 아프다. 우리도 힘든 상황에서 고생하면서 제품 개발하는 입장인데, 그럴 마음도 없고, 그럴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최신규 창업주는 “45년간 명예롭게 살기 위해 노력했는데, 갑자기 있을 수도 없는 갑질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어 참담한 심정이다. 이번 사태로 인해 내 자식 같은 손오공의 명예가 실추되고 있어 가슴이 아프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손오공 측은 이번 사태로 인해 주주들의 피해가 크고, 그동안 쌓아온 손오공의 신뢰도가 무너지고있는 만큼, 관련해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밸류앤밸류 측이 출시를 준비 중인 듀얼비스트카2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손오공 터닝메카드 듀얼비스트카 밸류앤밸류 손오공갑질논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