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최신 기술로 부활한 '리니지 리마스터', PC방 순위 뒤흔들까?

조영준

오랜 시간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낸 엔씨소프트의 리니지가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바로 그래픽 향상과 대대적인 콘텐츠가 새롭게 추가된 리니지 리마스터가 공개된 것.

리니지 리마스터

리니지의 역사는 곧 국내 온라인게임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98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15개월 만에 국내 최초로 온라인게임 100만 회원 시대를 열었으며, 단일 게임 최초로 2016년 누적 매출 3조 원을 돌파하는 등 국내 게임 산업의 페이지마다 등장하는 게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리니지가 이제 오는 27일 리마스터 버전을 통해 다시 한번 국내 온라인게임 페이지에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 갈 준비를 마칠 모양새다. 이번 리니지 리마스터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HD로 재탄생한 그래픽이다. 리니지 리마스터는 기존 800*600 해상도에서 4배 증가된 1920*1080 와이드 해상도로 업그레이드되었으며, 프레임도 2배 향상됐다.

리니지 리마스터

이에 따라 시야의 반경도 4배 가까이 증가해 해골병사 등 유닛들의 효과나 모습도 정교해져 보다 다이나믹하고 전략적인 협동 전투를 진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직관성과 가독성을 향상시킨 현대적인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가 도입되어 새로워진 환경에 걸 맞는 시스템을 갖추었다. 물론, 기존 리니지의 UI에 익숙한 게이머들을 위해 설정 메뉴를 통해 '클래식 인터페이스'를 선택할 수도 있도록 구성해 게임의 익숙함을 더한 모습이다.

여기에 전용 어플리케이션인 '예티'를 활용하여 리니지 리마스터를 모바일로 스트리밍해서 게임을 언제 어디서든 원격으로 즐길 수 있게 되었으며, 앱에 로그인하지 않아도 캐릭터에 대한 다양한 푸시 알림을 통해 플레이 상황 체크를 할 수 있어 기존 PC 온라인게임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시도도 함께 이뤄졌다는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리니지 리마스터

이와 함께 새롭게 적용된 자동사냥 시스템의 일종인 PSS(Play Support System / 플레이 도움 기능) 기능을 활용해 직접 사냥하는 것과 같은 모든 패턴을 구현할 수 있으며, 사냥터 이동, 사냥 세팅, 자동 귀환, 창고 정리 등 총 35가지의 기능을 설정할 수 있어 1세대 온라인게임의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도 눈에 띈다.

이러한 리니지 리마스터의 등장은 국내 PC방 시장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된다. 라이엇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과 펍지의 배틀그라운드를 제외하면 MMORPG 장르 게임의 점유율이 극히 낮은 것이 지금의 PC방 시장의 현황이다. 더욱이 로스트아크의 사례에서 보듯이 여전히 MMORPG의 수요는 남아 있지만, 이렇다할 작품이 등장하지 않아 "할 만한 게임이 없다"는 이야기가 여전히 들려오고 있는 것이 사실.

때문에 새로운 그래픽과 시스템으로 무장한 리니지 리마스터의 등장은 과거 온라인게임을 즐겼던 이들에게는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느낌을, 신세대 게이머들에게는 말로만 들었던 리니지의 진 면목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후 PC방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리니지 리마스터

여기에 현재 27인치~32인치 모니터가 기본인 PC방에서 800*600 해상도 밖에 지원하지 않는 리니지의 그래픽에 대한 반감이 심했지만, 이번 리마스터의 영향으로 PC방에서 리니지를 플레이하는 게이머들이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새로운 공성전 시스템도 리니지 리마스터에서 주목할 만한 콘텐츠다. '리니지 리마스터'의 핵심 콘텐츠라 할 수 있는 '월드 공성전'은 기존 서버 위주의 대결에서 벗어나 다른 서버의 거대 혈명과 세력들과 맞붙을 수 있는 대규모 PvP 콘텐츠로, 최대 1천 2백명까지 수용할 수 있어 리니지 사상 최대 스케일을 자랑한다.

때문에 혈맹원들 간의 긴밀한 소통을 필요로 하는 만큼 PC방에서 진면목을 발휘할 수 있는 '월드 공성전'이 새롭게 등장한 만큼, PC방에서 함께 모여 치열한 공성전을 펼쳤던 그때 그 시절의 공성전 풍경이 다시 재현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 것도 리니지 리마스터에 긍정적인 부분이다.

리니지 리마스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카트라이더의 PC방 상승세와 같이 기존 온라인게임이 새로운 콘텐츠와 시스템으로 다시 과거의 전성기로 돌아간 듯한 모습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젊은 층에게 리니지는 '낡은 게임', '과금만 해야 하는' 게임 등으로 인식되어 있지만, 그래픽과 콘텐츠 그리고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대대적인 변화를 진행한 이번 리마스터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면 다시 PC방에서 제 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 리니지 엔씨소프트 리마스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