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제왕의 재림?, 어다더레벨의 저력?" LCK 서버 결승 열기 고조

조영준

금일(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결승전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그리핀의 독주와 SKT의 부활 그리고 서부, 동부리그의 대전 등 수 많은 이야기를 남겼던 이번 '2019 LCK 스프링'은 플레이오프 2라운서 역대급 경기를 펼치며, 결승에 오른 SKT와 정규 시즌 1위를 차지한 그리핀의 대결로 압축됐다.

2019 LCK 스프링 결승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그리핀의 첫 우승 여부다. 지난 서머 시즌에 LCK의 세미 프로 리그인 'LoL 챌린저스 코리아'서 처음으로 승격한 그리핀은 승격 첫 스플릿에서 준결승까지 차지하는 저력을 보여주며, LCK 신생팀 열풍에 불을 지폈다.

여기에 '2019 LCK 스프링' 정규 리그에서도 기세를 이어가 15승 3패, 1위의 성적으로 '어나 더 레벨'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새로운 강팀으로의 면모를 갖췄고, 이번 결승을 통해 첫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

새로운 슈퍼팀으로 거듭난 SKT의 전력도 만만치 않다. 이에 맞서는 SKT는 LCK 최다 우승(6회)과 3회 연속 우승, 최다연승(19승), 전승 우승,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최다 우승(3회), 최다 연승(19연승)이라는 전무후무 한 기록을 지닌 LOL의 e스포츠가 생긴 이래 전세계 LOL 프로팀 중 최고 명문으로 손꼽히는 팀이기도 하다.

비록 지난해 급작스러운 부진으로, 창단 이래 처음으로 국제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으며, 2018 스프링 시즌 4위와 서머 7위에 그치며 위기론까지 돌았지만, 탑라이너 칸(김동하), 정글러 클리드(김태민), 원거리딜러 테디(박진성), 서포터 마타(조세형) 등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역대급 영입행보를 보이며,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2019 LCK 스프링 결승

많은 게이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은 대회인 만큼 볼거리도 풍성했다. 현장에 마련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LOL 관련 상품이나 아이템을 제공하는 부스가 마련되어 관람객들을 유혹했으며, LOL에 등장하는 캐릭터로 분한 코스프레가 진행돼 관람객들이 연신 핸드폰을 꺼내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SKT'와 '그리핀'이 서머 시즌 우승을 놓고 결전을 벌이는 이번 '2019 LCK 스프링' 결승은 오후 5시 본격적인 경기에 돌입한다.

: LOL 라이엇 스프링 LCK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