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썸에이지, 백승훈 사단 '데카론' 모바일게임 개발

조광민

장수 온라인게임 '데카론' IP 활용해 썸에이지의 백승훈 사단이 모바일게임 개발에 나선다.

썸에이지(박홍서 대표)는 유비펀스튜디오와 '데카론'의 IP(지적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썸에이지는 '데카론'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의 제작에 돌입하고 국내 서비스를 직접 진행할 계획이다.

'데카론'은 2005년 출시된 장수 PC MMORPG로, 당시 썸에이지 백승훈 전 대표가 개발 총괄을 맡았다. 이미 원작 온라인게임 개발 및 서비스 경험을 통해 썸에이지는 누구보다 '데카론'에 대한 이해가 높은 만큼 신작 모바일게임의 완성도에 대한 기대감도 매우 높아지고 있다.

썸에이지 박홍서 대표는 "'데카론'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핵심 개발자가 많은 썸에이지는 이번 계약이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원작의 장점은 흡수하고 현재 게임 트랜드에 맞는 새로운 모바일게임을 통해 국내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카론 로고

: 데카론 썸에지이 유비펀스튜디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