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하반기 대작들의 광고 전쟁. 각기 다른 컨셉으로 시선 끌기

김남규

국내 게임시장을 이끌고 있는 대형 게임사들이 올해 하반기에 선보이는 대형 게임들의 마케팅 전쟁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대작 게임들이 출시를 앞두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마케팅을 진행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지만, 이번에 대작들의 출시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언제, 어디서든 그 게임들의 광고를 볼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그러다보니, 출시를 앞둔 게임사들의 치열한 눈치 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기존에 대작 게임들이 출시될 때는 다른 게임들이 일정을 피하면서, 단지 게임명만으로도 충분히 다른 게임들을 압도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명성은 물론, 자본력까지 결코 뒤지지 않은 대형 게임들의 정면대결이기 때문이다.

달빛조각사

가장 출시일이 빠른 달빛조각사는 유명 게임판타지 소설 IP를 활용한 게임답게 소설 원작의 특징들을 중점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동안 많은 MMORPG가 등장했지만, 조각사라는 직업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원작에서 주인공 위드가 달빛조각사 직업의 특성을 활용해 얼마나 사기적인 모험을 했는지 알고 있는 팬들은, 조각사라는 직업이 어떤 모습으로 표현됐을지, 그리고 또 어떤 독특한 직업들이 게임에 등장하게 될지 엄청난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달빛 조각사 이미지

또한, 바람의 나라와 리니지로 유명한 스타 개발자 송재경 대표의 명성을 활용해, 초창기 온라인 MMORPG 시절을 추억하는 이들을 공략하고 있다. 송재경 대표의 발언에 따르면 달빛조각사는 몬스터 한마리만 잡아도 무엇이 나올지 설레던 초창기 온라인MMORPG의 감성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이 외에 성인 취향의 경쟁작들과 달리 귀여운 SD캐릭터를 강조하고 있는 것도 시선을 끄는 요소다.

리니지2M 이미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에 이어 또 다시 왕좌의 자리를 노리고 만든 리니지2M은 마케팅을 통해 급이 다른 게임이라는 것을 노출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김택진 대표가 앞으로 2~3년간은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던 것처럼, 흔히 말하는 대작을 넘어서, 모바일 MMORPG의 역사를 바꿀 만한 초대형 대작이라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는 것이다.

처음에는 콘솔 게임을 보는 듯한 시네마틱 영상을 통해 실제 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간담회를 기점으로 실제 플레이 장면들을 하나 둘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캐릭터의 모습을 초 근접 카메라로 잡으면서 게임의 디테일을 강조한 것은, 과거 한국 MMORPG 그래픽을 한 차원 진보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던 리니지2의 영광을 다시 한번 재현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리니지2m

넥슨이 자존심을 걸고 선보이는 야심작 V4는 리니지2M과 마찬가지로 기술적으로 앞선 게임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V4 이미지

이용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 위해 실제 게임 화면보다 더 뛰어난 그래픽을 선보일 수 있는 시네마틱 영상으로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게임 플레이 화면을 나중에 공개하는 것이 일반적인 수순이지만, V4는 사전예약을 시작하기도 전에 원테이크 플레이 영상부터 공개하는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실제 게임 그래픽 퀄리티와 많은 인원이 몰려도 끄떡없는 서버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면 선택하기 힘든 수다. 실제로 V4는 최대 5개 서버 이용자들이 한 공간에서 초대형 연합전투를 펼칠 수 있는 인터 서버를 가장 큰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다.

v4

또한, 오버히트에서 다양한 캐릭터 모델링으로 마니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넷게임즈의 신작 답게, 대규모 전투 장면 뿐만 아니라, 개성적인 캐릭터들의 화려한 액션도 중점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 게임 중에 카카오게임즈의 달빛조각사만 오는 10일로, V4는 11월 7일로 출시일이 확정된 상태이며, 리니지2M은 아직 정확한 출시일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하반기에 어떤 게임이 치열한 마케팅 전쟁의 승리자로 등극할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 넥슨 엔씨소프트 달빛조각사 카카오게임즈 리니지2M 브이포 V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