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9] 팬들이 원하는 진짜 지스타를 만들다. 펄어비스 글로벌 겨냥한 대작 4종 공개

김남규

지난해 검은사막 모바일로 게임대상을 수상하고, 올해 처음으로 지스타에 참가한 펄어비스가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 중인 게임들을 공개하며 개발력을 과시했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금일(14일) 펄어비스 커넥트 2019에서 공개한 게임은 모두 4종으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모두 PC온라인과 콘솔 플랫폼을 대응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펄어비스 김대일 의장의 진두지휘 아래 개발 중인 차세대 엔진을 바탕으로 개발해 해외 유명 개발사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은 놀라운 퀄리티로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그동안 지스타에 출전한 국내 게임사들이 대부분 모바일 플랫폼으로만 신작을 선보여 반쪽짜리 행사라는 비판을 받았던 것을 생각하면 세계에서 통할만한 대작들의 모습을 지스타에서 보고 싶다는 팬들의 바람을 100% 충족시켜준 느낌이다.

행사의 시작을 알린 게임은 검은사막의 배틀로얄 콘텐츠 그림자 전장에서 유래된 스핀오프 게임 섀도우 아레나다. 한국 1세대 개발자 별바람으로 잘 알려진 김광삼 게임디자인전략실장이 총괄하고 있는 이 게임은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 게임으로, 조르다인 듀카스, 아혼 키루스, 연화, 게하르트 슐츠, 사키, 헤라웬 등 검은사막의 주요 인물들을 골라 플레이할 수 있다. 섀도우 아레나는 지스타 이후 21일부터 24일까지 첫 CBT를 진행할 예정이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다음에 소개된 게임은 카운터스트라이크의 아버지 민리를 영입해 개발 중인 플랜 8이다. 펄어비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슈팅 게임인 플랜 8은 일반적인 슈팅 장르에 MMO 요소를 강화해 엑소수트 MMO 슈터(Exosuit MMO Shooter)를 표방한 게임이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초창기부터 ‘검은사막’과 ‘검은사막 모바일’ 월드 디자인 디렉팅을 맡아온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유명한 민 리(Minh Le)가 합류하면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여러 등장인물들이 팀을 이뤄 협동 전투를 즐길 수 있으며, 로봇 같은 장비 착용을 통해 좀 더 입체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도깨비’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이다. ‘검은사막’ 애니메이션을 이끌어온 김상영 총괄 프로듀서와 ‘검은사막’, ‘R2’, ‘C9’의 기획을 담당했던 최서원 개발 프로듀서가 개발을 책임지고 있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현대 도시를 배경으로 다양한 도깨비를 수집하는 재미를 살렸으며, 귀엽고 깜찍한 그래픽으로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개발 중이다. 이전에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개발 중인 게임으로 알려졌었으나, 이날 발표에 따르면 PC온라인 및 콘솔로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마지막으로 ‘붉은사막’은 검은사막의 뒤를 잇는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쉽 MMORPG이다. ‘릴 온라인’ 디렉터였던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와 ‘릴 온라인’, ‘C9’ 액션을 책임졌던 이성우 액션 디렉터가 개발을 맡았으며,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려낸 것이 특징이다.

펄어비스 지스타 2019

이날 발표에 따르면 모든 등장인물들이 각자의 스토리를 가지고 있으며, 자신만의 용병단을 육성해 다른 이들과 경쟁하는 깊이 있는 플레이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펄어비스의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 중인 게임답게 매력적인 주인공들과 사실적인 그래픽, 그리고 잔혹한 액션으로 관람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붉은 사막 역시 PC온라인과 콘솔로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 펄어비스 섀도우아레나 플랜8 붉은사막 도꺠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