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엠게임, 3분기 매출 77억..'당기순이익 8억 달성'

조영준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9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7억원, 영업이익 8억원, 당기순이익 8억원을 달성했다고 금일(14일) 공시했다.

엠게임 측은 2019년 3분기는 지난 1, 2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했던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과 북미, 터키 지역 '나이트 온라인'의 해외 매출 증가가 지속되었으며, 이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매출 28.9%, 영업이익 56.2%, 당기순이익 205.8% 상승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2019년 3분기 누적 매출은 257억원, 영업이익 36억원, 당기순이익 3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 31.5%, 29.5%, 46.9% 큰 폭으로 올랐다.

이와 함께 엠게임 측은 2019년 4분기 실적도 낙관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먼저 2019년 매출 상승세를 이끈 중국 현지 '열혈강호 온라인'에서 11월 광군제 이벤트를 진행된다. 중국의 11월 광군제 이벤트는 지난해 '열혈강호 온라인' 현지 매출이 폭발적인 성장을 한 시발점으로, 이번 이벤트는 지난해에 비해 더욱 파급력 높게 기획되어 매출 상승이 예측된다.

여기에 오는 12월 말레이시아, 싱가폴에서 동남아시아 대표 게임 업체 아시아소프트의 자회사인 씨아이비를 통해 '열혈강호 온라인'의 정식 서비스가 실시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열혈강호 온라인'을 계승한 모바일 MMORPG '진열혈강호'의 동남아시아 및 국내 지역 서비스를 위한 채비에 들어갔으며,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방치형 RPG '귀혼'이 오는 11월 중 비공개 테스트를 예정하는 등 블록체인 게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엠게임 측은 전했다.

엠게임의 권이형 대표는 “2019년은 주력 온라인게임의 해외 매출 상승 및 온라인게임 결제 한도 폐지에 따른 국내 매출 동반 상승으로 모든 분기 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한 성과를 올렸다”며, “4분기도 신규 런칭 및 파급력 있는 이벤트 등 해외의 좋은 이슈들이 이어지고 신규 모바일 매출이 더해져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엠게임 이미지

: 엠게임 열혈강호 귀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