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블레스 모바일, "유저의 피드백 반영 위해 직접 서비스 선택했다"

조영준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자회사 씽크펀(대표 오용환)이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예정인 모바일 MMORPG '블레스 모바일'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금일(20일) 서울 엘타워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조이시티의 조성원 대표 및 씽크펀의 오용환 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무대에 올라 '블레스 모바일'에 대한 상세 정보와 서비스 일정 및 정책이 발표됐다.

발표가 끝난 이후에는 무대에 올라 현장의 미디어와 함께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전문이다.

블레스 모바일 Q&A

Q: 원작 블레스는 엔드 콘텐츠로 RVR을 강조했는데 블레스 모바일의 엔드 콘텐츠는?
A: 블레스 온라인은 RVR을 강조했지만, 결국 진영 간의 쏠림 현상이 생겨 밸런스가 무너진 경향이 있었다. 때문에 블레스 모바일은 길드 중심으로 초점을 맞췄다. 유저와 길드가 성장하면 분쟁이 일어나게 되는데, 유저들이 힘을 모아 서로 지역을 장악하고, 이에 따른 분쟁과 길드 간의 필드 쟁이 생기는 등 커뮤니티를 통한 전투의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 블레스 모바일의 엔드 콘텐츠라 할 수 있다.

Q: 모바일 MMORPG는 탱딜힐 개념이 점차 사라지는 추세인데, 탱딜힐 클래스를 나눠 놓은 이유는?
A: 현재 등장하는 모바일 MMORPG의 경우 PC 온라인이 가진 경험과 재미가 녹아있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이를 제대로 구현하고자 탱딜힐의 클래스를 도입하여 다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Q: 정식 출시 일정은 언제인가?
A: CBT 이후 최대한 빠르게 출시를 할 예정이며, CBT가 종료되면 최종 출시일이 결정될 것 같다.

Q: 해외 출시 일정은 있는가?
A: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는 않았다. 언제 해외에 나가느냐 하는 것보다 어떻게 만들어졌는가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국내 서비스 최적화와 시스템 안정을 먼저 진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블레스 모바일 쇼케이스

Q: 논타겟으로 전투가 진행된다고 했다. 자동전투 비중은 어떻게 되는지?
A: 논타겟으로 진행되지만, 모바일 편의성도 당연히 고려했다. 자원 수집이나 사냥 등 편의성과 관련된 부분은 자동으로 진행되지만, PvP 파티플레이 등 게임의 핵심 콘텐츠는 수동 조작으로 진행될 것이다.

Q: 유료 콘텐츠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
A: 무기와 방어구는 과금요소가 없다. 물론 펫 같은 경우는 과금이 있긴 하지만, 강화로 인해 무기와 방어구가 깨지는 등의 하드한 콘텐츠는 없을 것이다. 내부적으로 장비의 성장을 중요시하는데, 합성과 성장을 통해 무기가 보통에서 고급으로, 고급에서 희귀로 그리고 전설로 상승시킬 수 있는 식이다. 아울러 거래소의 경우 경매를 해서 가져가는 방식은 아니고, 최소값과 최대값을 지정한 것 이외에는 자유 거래로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씽크펀 오용환 대표

Q: 씽크펀에서 직접 운영을 결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A: 개발사가 운영까지 하는 것은 매우 벅찬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방식을 선택한 것은 유저들의 피드백을 빠르게 반영하는 것이 운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었다. 수집한 피드백을 빠르게 업데이트에 반영하려면 시간 누수가 없어야 하므로, 의사결정을 직접 진해할 수 있도록 직접 서비스를 선택했다.

: 조이시티 씽크펀 블레스모바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