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코로나19에 게임사 재택근무 ‘확산’

조광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에 게임 업계가 빠르게 재택근무를 확산하고 있다.

먼저 넷마블은 넷마블 컴퍼니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재택 근무 시행한 후 향후 대응은 코로나19 TFT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넷마블은 이미 임신부 전원과 지난 주말부터 대구 경북지역을 방문하거나 의심증상이 있는 직원들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시행중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수의 필수인력을 제외하고는 넷마블 컴퍼니 전체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키로 했다"고 전했다.

펄어비스도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업무 특성상 재택근무가 가능한 부서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펄어비스는 근무 지역인 안양시에 확진자가 발생했고, 임직원의 감영 예방과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24일부터 임산부와 취약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었다. 재택근무 기간 연장은 주말 상황을 보고 검토할 예정이다.

NHN도 본사 및 플레이뮤지엄 사옥에 입주한 관계사 전체를 대상으로 원격근무를 시행한다. 우선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시행 예정이며, 이후 전개되는 상황에 따라 기간 연장도 검토한다.

특히, NHN은 클라우드와 다자간 화상회의 기능을 겸비한 협업 플랫폼인 토스트 워크 플레이스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 재택기간 중에도 유연한 업무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엔씨소프트는 전사 특별 유급 휴무 조치까지 내렸다, 엔씨소프트는 직원들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대비를 위해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일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한다.

또한, 임신 여사우의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유급 특별 휴무와 별개로 20일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 부여한다. 아울러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현재 오전 7시~10시 유연 출퇴근제의 출근 시간을 오전 7시~11시로 1시간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넥슨도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넥슨 및 전 계열사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게임빌과 컴투스도 선제적 대처가 필요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 근무 조치를 취했으며,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전사 대상 재택 근무 시행을 결정했다.

한편, 위메이드, 네오위즈, 카카오게임즈 등도 이미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해 업무에 대응하고 있으며,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6일 오후 4시 질병관리본부 발표 기준 1,261명이다.​

넷마블 사옥

: 넷마블 엔씨소프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