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이어 마이피플까지, '2013년 게임 사업 승부수 던진다'

다음의 모바일 메신저 '마이피플'이 2013년 본격적으로 게임 사업을 진행한다.

다음 모바일게임본부 김동현 본부장은 지스타 현장에서 2013년 다음 게임사업 발표회를 갖고 자사의 모바일 메신저 마이피플 플랫폼에서 게임 사업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현장에서는 내년 선보일 다양한 게임 라인업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김 본부장은 마이피플의 게임 사업을 카카오톡과 다른 형태가 될 것으로 설명했으며, 1등이 아닌 2등 사업자로서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과 사업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내세웠다. 아직 많은 콘텐츠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2013년 승부수를 던진다'라고 언급한 만큼 차별적 모습과 라인업으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오렌지크루의 라멘 이야기, 일본 크루즈의 라그나 브레이크, 오딘 배틀, 드래곤 길드 등 오렌지크루, 글룹스, 게임팟 등 국내외 유명 개발사의 전문 게임들이 다음의 2013년 라인업으로 공개됐다.

특히, DeNA와 유기적 관계를 통해 다양한 일본 및 해외 개발사들의 게임도 적극적으로 서비스하며 국내 개발사의 게임도 퍼블리싱할 예정이다.

게임동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Creative commons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의견은 IT동아(게임동아) 페이스북에서 덧글 또는 메신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