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가물가물한 온라인 게임, 새해에는 얼굴 좀 볼 수 있을까?

김동현

2007년 온라인 게임 시장의 입장에서는 괴로운 시기였지만 나름대로는 꽤 풍성한 한해였기도 하다. FPS 온라인 게임들의 열풍으로 수많은 신작들이 공개됐으며, 대작 롤플레잉 온라인 게임들도 모습을 드러내 마니아들을 들뜨게 했다. 하지만 기대감이 너무 높았을까. 대작을 목 빠지게 기다린 게이머들의 큰 욕구를 채워주기엔 2% 부족한 게임들이 나오면서 게이머들은 예전에 즐긴 게임들로 다시 돌아가버렸다. 그때 게이머들의 외면을 산 게임들은 지금은 무엇하고 있을까?

* 불꽃처럼 뜨거워졌다 잠잠해진 FPS 게임 열풍

2007년 상반기에 출시된 FPS 대략 잡아도 10개 이상. 한빛소프트의 '테이크다운'을 비롯해 효성CTX의 '랜드매스', 네오위즈게임스의 '크로스파이어' '아바', 프리챌의 '투워', 넥슨의 '컴뱃암즈', 한게임의 '울프팀' 엔트리브의 '블랙샷', 사이칸의 '페이퍼맨' 등이 2007년에 오픈 베타 서비스에 돌입했으며, 대부분의 게임들은 상용화에 돌입한 상태다.

하지만 새로운 FPS 게임들은 기존 게임보다 확실히 뛰어난 점을 보여주지 못해 대부분 외면을 당했다. 게이머들은 어설픈 새로움보다는 '서든어택'과 '스페셜포스'의 익숙함과 안정성을 선택했다.

현재 '테이크다운'은 지난해부터 정기점검 정도만 하며 서비스를 유지하고 있다. 게시판에는 게임을 떠나겠다는 글이 대부분이며, 다 FPS 게임을 선전하는 홍보글도 눈에 띈다. 서버도 4개가 열린 상태이지만 접속자는 거의 없는 편이며, 대부분의 게이머들도 클랜원들과 함께가 아니면 즐기기도 어렵다고 토로하고 있다.

'랜드매스'나 '크로스파이어'는 약 1000~2000명 수준의 동시접속자를 유지하고 있다. '랜드매스'의 경우 MBC게임과 손잡고 난 후 본격적인 리그를 준비하고 있으며, 회원 계정 자체를 변경해 신규 회원들도 꾸준히 늘고 있는 상태다. 이는 '크로스파이어'도 마찬가지. 이 게임 역시 어느 정도의 동시접속자를 유지하며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특히 '크로스파이어'의 경우 올해 상반기 리뉴얼 및 리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 중이어서 상승세를 노려볼만하다.

'투워'와 '페이퍼맨' '컴뱃암즈' '블랙샷' '울프팀'은 상승세까지는 아니지만 평일기준 약 1000~3000명 수준의 동시접속자를 유지하고 있다. 이중 '울프팀'과 '블랙샷'은 인터넷 방송과 케이블 방송 등 매체와 큰 상금을 건 리그를 준비, 진행 중이며, '투워'와 '페이퍼맨'은 정기적인 프로모션으로 게이머 달래기 중이다. 하지만 '페이퍼맨'의 경우 최근 발생한 버그와 몇몇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투워'는 지난해 10월 이후 업데이트가 멈춘 상태다.

* 하반기 장식한 롤플레잉 온라인 게임들은 어디에?

'창천온라인'과 '완미세계'로 대변되는 2007년 롤플레잉 온라인 게임 시장은 많지는 않지만 꾸준한 출시가 있었다. 2007년에는 성인 롤플레잉 게임 '레퀴엠'을 비롯해 기대작 '라그나로크온라인2' 엠게임의 '홀릭', 티쓰리엔터테인먼트의 '오르카온라인' 하이윈의 '제로스온라인' 등 다양한 게임들이 출시돼 게이머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먼저 위메이드의 '창천온라인'은 오픈 베타 서비스 시작과 동시에 동시접속자 2만5천명을 넘기며 성공을 예고했다. 하지만 이후 부족한 콘텐츠와 한계가 있는 전장, 잦은 문제 발생으로 인해 조금씩 게이머들의 외면을 사기 시작했으며, 꾸준히 이루어지던 업데이트도 2007년 말 멈추면서 게이머들의 원성을 샀다. '창천온라인'은 현재 중국 서비스를 위한 준비 작업 중이며, 상반기 내 새로운 프로모션과 신규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높은 동시접속자를 기록해 화제가 된 '홀릭' 역시 초반 높은 동시접속자를 기록했지만 이후 게이머들에게 냉정한 평가를 받아 하락세를 탄 게임이다. 이는 고레벨 콘텐츠 부족과 밸런스 문제, 오토 프로그램 남용 등이 주요인으로 알려졌다. '홀릭'은 현재 상반기 신규 업데이트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프로모션 역시 준비 중이서 어느 정도 수정만 된다면 다시 한 번 상승세를 노려볼만하다.

'레퀴엠'과 '완미세계'는 꾸준히 동시접속자 8천명을 유지하며, 아직도 순항 중이다. '완미세계'는 최근 최고 레벨 수준을 상향 조절했으며, 명절에 맞춰 신규 프로모션도 진행했다. 이는 '레퀴엠'도 마찬가지. 동접 수치도 큰 차이 없이 오픈 이후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업데이트 역시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라그나로크온라인2'의 부족함을 메워주고 있다.

이와 다르게 '라그나로크온라인2'는 너무 큰 기대감과 '라그나로크온라인'과 다른 게임성으로 인해 국내에서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기대작답게 동시접속자는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해외 수출 역시 착실하게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라그나로크온라인2'는 지속적으로 신규 지형과 콘텐츠를 추가할 계획이며, 전체적인 리뉴얼 작업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를 모은 '제로스온라인'은 서비스 약 3개월만에 서비스 중단을 발표했다. 많은 대작들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제로스온라인'은 절대신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게이머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지만 밸런스와 부족한 콘텐츠, 타 게임에 비해 떨어지는 게임성으로 결국 서비스 종료 결정을 내렸다.

이 외에도 티쓰리엔터테인먼트로 둥지를 옮긴 '오르카온라인'은 현재 리뉴얼 및 수정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새롭게 서비스를 시작한 '피에스타온라인' 역시 다양한 업데이트를 통해 꾸준히 서비스할 예정이다.

* 2007년 틈새 시장 공략한 캐주얼 온라인 게임들

FPS와 MMORPG 틈새에서 활약한 캐주얼 온라인 게임들도 많은 수의 게임들을 선보이며 2007년을 가득 채웠다. 하지만 많은 게임들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성공한 게임은 손가락에 꼽을 정도도 없다. 엔씨소프트의 '에이트릭스'와 싸이칸엔터테인먼트의 '알맨', 넥슨의 '쿵파', 윈디소프트의 '버즈펠로우즈' 유니아나의 '카오스잼' 제이씨의 '에어로너츠', 네오위즈게임즈의 '사신무', 엔포트소프트의 '비트파일럿' 등이 2007년 오픈 베타 서비스에 돌입해 게이머들의 평가를 받았다.

먼저 액션 열풍을 이끌 기대주로 주목 받은 '에이트릭스'와 '알맨' '쿵파'는 적은 동시접속자이지만 아직까지도 서비스를 유지하고 있다. 게이머들의 활동 역시 꾸준히 있는 편. 하지만 커뮤니티나 활동 등도 클랜 위주이며, 뚜렷한 프로모션은 진행 중인 것이 없어 현재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정도다. 그나마 좀 괜찮은 편은 넥슨의 '쿵파', 충성 고객들도 구성된 이 게임은 앞에서 말한 3게임 중 가장 높은 동시접속자를 유지하고 있으며, 꾸준한 업데이트도 이뤄지고 있다.

2007년 후속 주자로 나온 '버즈펠로우즈'와 '에어로너츠'는 현재 하락세를 면치 못해 서비스와 게임성에 대한 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실정이다. '버즈펠로우즈'의 경우 저녁 시간에만 조금 사람이 올뿐 대부분의 게이머들이 떠났으며, '에어로너츠'는 초수의 마니아층만 남아 게임을 지키고 있다. 특히 오픈 베타 서비스와 동시에 동시접속자 2만 명을 훌쩍 넘기며 비행 슈팅 게임 중 첫 성공을 알리는 게임으로 알려진 '에어로너츠'의 하락세는 업체 관계자들도 놀랄 정도. 현재 '에어로너츠'는 중국 서비스 준비 중에 있으며, 올 여름쯤 게임성과 인터페이스 등 다양한 부분을 개선한 리뉴얼 패치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 독특한 게임성과 캐릭터로 화제를 모은 '사신무'의 경우 게이머들의 냉정한 평가 속에 서비스를 종료했으며, '비트파일럿'는 소수의 마니아층만 남은 채로 서비스를 운영을 유지하고 있다.

* 2008년에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게이머들의 평가를 받길

앞에서 언급한 게임 외에도 다양한 게임들이 2007년 등장했지만 게이머들의 기대를 받기에는 조금 역부족이었던 게임들이 많았다. 하지만 분명한 건 이 게임들이 나쁜 점보다는 좋은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국내에서는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빛을 못봤더라도 해외로 눈을 돌리면 아직도 가능성이 충분하다.

게임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오랜 기간 고생해서 만든 게임이 시장에서 나쁜 평가를 받게 되는 건 섭섭한 일이다. 하지만 냉정한 평가를 기반으로 문제점을 수정해나간다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온라인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