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피파온라인3, 야구도시 부산을 축구 열기로 채웠다

김한준

부산하면 떠오르는 스포츠는 단연 야구다. 열광적인 야구팬들 덕분에 ‘구도’(球都)라는 별명까지 생겼을 정도니 말이다.

이런 부산에 축구열기가 가득하다. 금일(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는 게임쇼 지스타2012에 축구게임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기대작, 피파온라인3의 존재 때문이다.

넥슨은 자사 부스에 피파온라인3를 직접 즐길 수 있는 체험존을 설치하고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비디오게임으로 출시된 피파11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피파온라인3는 전작보다 훨씬 발전한 그래픽과 물리엔진, 인공지능으로 1차 비공개테스트 당시 큰 호응을 얻어낸 바 있는 작품이다.

당시 테스트에 참가하지 못 했던 게이머들이 지스타2012의 넥슨 부스에 몰려들어 넥슨 부스 앞은 장사진을 이뤘다. 지스타2012 개막을 기다리던 관람객들이 개막과 동시에 피파온라인3의 부스 앞으로 달려가는 모습에서 피파온라인3에 대한 게이머들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비디오게임버전 피파11 엔진을 베이스로 한 더욱 사실적인 움직임과 360도 드리블, 다양한 인공지능과 공격패턴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드리블이 전작보다 강화되서 마치 메시나 호날두 같은 드리블로 상대를 공략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넥슨은 피파온라인3를 즐기기 위해 현장을 찾은 이들에게 특전을 제공하기도 했다. 바로 지스타2012에서 피파온라인3를 즐긴 이들이 오는 11월 27일부터 실시되는 피파온라인3의 2차 비공개테스트에 참가할 수 있는 권한을 제공한 것이다.

피파온라인3를 즐기기 위해 지스타2012에 왔다는 한 관람객은 “1차 비공개테스트에 참가하지 못 한 아쉬움을 달래려고 지스타2012에 왔다. 게임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역시 헛소문이 아니었다”라며, “이런 게임성이라면 바로 서비스를 시작해도 되는 것 아닌가? 어서 정식서비스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넥슨은 오는 11월 27일부터 피파온라인3의 2차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하고, 12월 1일부터는 전국 넥슨 가맹 PC방에서도 누구나 피파온라인3를 즐길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 피파 지스타 넥슨 지스타2012 피파온라인3 피온3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