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롤스타 2013 스킬 컴페티션, 한국팀 2개 부문 우승

김한준

리그오브레전드 올스타 2013에 참가한 선수들의 1:1 대결로 눈길을 끈 스킬 컴페티션의 각 라인별 우승팀이 가려졌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 중 미드라이너인 ‘엠비션’ 강찬용을 제외한 모든 선수들이 결승에 진출해 팬들의 기대가 집중된 이번 스킬 컴페티션에서는 한국의 정글러 ‘인섹’ 최인석과 봇라인 듀오 ‘메드라이프’ 홍민기, ‘프레이’ 김종인이 각각 정글 부문과 봇라인 듀오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샤이’ 박상면은 유럽 대표팀의 ‘소아즈’ 폴 보이어에게 아쉽게 패배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홍민기, 김종인 듀오는 각각 자르반 4세와 트위치를 선택해 트위치와 애니를 선택한 북미 대표팀의 ‘더블리프트’, ‘엑스페셜’ 듀오를 완파했다. 양 팀의 원딜러가 모두 사라진 대치 상황에서 애니의 마나가 부족한 것을 파악하고 과감하게 돌진한 홍민기의 판단이 빛을 발한 한 판이었다.

세계 최강의 리신 플레이어는 누구인가를 두고 관심이 높았던 정글러 대결에서는 ‘인섹’ 최인석이 유럽 대표팀의 ‘다이아몬드프록스’ 다닐 레셰니코프를 제압했다. 특히 평소 자신이 세계 최고의 리신 플레이어라고 자부하던 ‘다이아몬드프록스’를 꺾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미드라이너 부문에서는 동남아시아 대표팀의 ‘토이즈’ 커티스 라우와 중국 대표팀의 ‘미사야’ 유 징시와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선수 모두 케이틀린을 선택했지만 경기는 ‘미사야’의 페이스로 흘러갔다. CS와 체력관리 모두 ‘미사야’에 비해 부족한 모습을 보이던 ‘토이즈’는 게임 중 갑자기 전략을 선회해 상대의 타워를 파괴하는 데 주력했다.

결국, 뒤늦게 ‘토이즈’의 전략을 눈치 챈 ‘미사야’가 ‘토이즈’를 공격했지만, 결국 타워가 무너지는 것를 막지는 못 했고, 스킬 컴페티션 미드라인 부문에서는 ‘토이즈’가 우승을 거머쥐었다.

리그오브레전드 올스타 로고

: 올스타 리그오브레전드 LOL 롤스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