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4 롤드컵] 전투 민족 간의 끝없는 싸움, 2세트 승자는 '로얄클럽'

조영준

예상과 달리 일방적인 경기로 진행된 1세트. 로얄클럽은 다시 반격을, OMG는 경기를 확실히 자신들의 흐름으로 가져오기 위한 전략을 펼쳤다.

2014 롤드컵

OMG는 제이스, 코르키, 모르가나, 럼블로 이어지는 ‘포킹’ 조합을 꺼내들었고, 이에 맞선 로얄클럽은 루시안. 쓰레쉬를 통해 바텀에 힘을 더한 동시에 문도, 룰루를 선택하며, 단단함을 위주로 한 조합을 선보였다.

롤드컵

두 팀의 호전성은 2세트에도 이어졌다. 1레벨 싸움에서 로얄클럽의 ‘우지’와 ‘제로’ 듀오가 승리한 이후 OMG는 끊임없이 ‘버프 컨트롤'을 시도했으며, 이 때마다 한타 싸움이 계속 벌어져 '한명이 만나면 전체가 싸우는’ 구도가 계속 이어졌다.

초반 ‘한타’는 로얄클럽이 2킬을 따내며, 우세를 점하는 듯 했지만 OMG의 탑라이너 '고고잉' 가오 디핑의 럼블과 '러브잉' 인 러의 리신이 로얄클럽의 ‘콜라' 지앙 난의 문도를 잡아내며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1세트부터 유난히 정확한 ‘전격폭발’를 선보인 '쿨' 유 지아준 제이스를 앞세운 OMG는 조금씩 로얄클럽을 압박해 나갔고, 블루, 레드를 두고 이어진 전투에서 조금씩 앞서나가며, 중반 전투를 주도했다.

2014 롤드컵

그러던 30분경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한 OMG는 ‘바론’을 사냥하며, 경기를 완전히 가져오려고 했다. 하지만 이를 알아챈 로얄클럽은 ‘콜라’의 문도를 앞세워 반격에 나서 대규모 한타에서 승리. 이번 매치에서 처음으로 완승을 거뒀고, 승자의 권리인 ‘바론’까지 가져갔다.

이후 ‘우지’의 루시안이 높은 성장을 거듭한데 이어 바론까지 먹으며 챔피언들이 갑자기 성장한 로얄클럽은 계속 OMG를 밀어 부쳤다. 난전에 난전을 거듭하던 두 팀은 계속 서로의 킬 스코어를 주고 받았지만, 결국 두 번째 '바론'을 가져간 로얄클럽의 힘에 OMG는 견디지 못했다.

OMG는 ‘쿨’의 제이스의 ‘전격 폭발’로 버텨내는가 했지만 파도처럼 몰아치는 로얄클럽의 공세에 휘말려 챔피언이 연이어 사망했고, 결국 50분경 OMG의 넥서스가 파괴되며, 2세트는 로얄클럽의 승리로 가져갔다.

: 롤드컵 201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