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LongZhu-IM'과 'do it for fun', "WOW 한국 대표로써 부끄럽지 않은 모습 선보이겠다"

조영준

금일(13일)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인벤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개최된 WOW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한국 대표로 선발된 팀은 'LongZhu-IM'과 'do it for fun'이었다.

지난 10일부터 진행된 8강 전에서 압도적인 모습으로 4강전에 오른 두 팀은 치열한 격전 끝에 결승전에 올랐으며, 역대급 경기를 선보인 결승전의 결과 최종 스코어 3:1로 'do it for fun'이 우승을 'LongZhu-IM'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 와우저들이 모이는 블리자드 최대의 축제 블리즈컨에 진출할 수 있는 APAC 예선전에 참여하는 두 팀은 과연 어떤 각오로 이번 대회에 임하고 있었을까? 경기가 끝난 후 'LongZhu-IM'과 'do it for fun' 두 팀의 선수들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wow 한국 대표 선발전

Q: APC 대회 진출 소감을 듣고 싶다.
A: (do it for fun)- 이렇게 우승을 차지할 지 몰랐다. 흑마법사가 너프되서 힘들 줄 알았는데 잘되서 기분이 좋다.
(LongZhu-IM)- 기대보다 높은 성적을 기록하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 앞으로의 일정에도 팀원들을 믿고 갈 예정이다.

Q: 아시아 대표를 가리기 위해 대만 대표 두 팀과 예선을 치르게 된다. 어떻게 준비할 계획인가?
A: (do it for fun)- 항상 게임을 하고 있는 중이다. 시간이 허락하는 한 모여서 예선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LongZhu-IM)- 솔직히 각자 개인적인 일들이 있어서 게임할 시간이 부족하다. 조금 더 노력해서 시간을 내보자고 팀원들과 이야기 중이다.

Q: 각오 한마디 부탁한다.
A: (do it for fun)-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 나오도록 하겠다.
(LongZhu-IM)- 즐기는 마음으로 열심히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WOW 와우 블리즈컨 한국대표선발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