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드림] 한국이 중국을 볼 때, 중국은 세계를 본다

김한준

[차이나드림 1부: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중국 게임시장의 현주소]

17화. 한국이 중국을 볼 때, 중국은 세계를 본다

[본지에서는 대형 기획 시리즈 '차이나드림'을 통해 세계 게임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중국 게임시장의 현주소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 그리고 성공적인 중국 게임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기획이 정글과도 같은 중국 게임시장에 진출하려는 이들에게 길잡이가 되기를 바란다.]

몇 년 전부터 지금까지 한국 게임업계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중국 시장 진출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한국 시장과 비교했을 때 압도적으로 많은 이용자 수와 빠른 속도로 보급되고 있는 스마트폰은 중국을 순식간에 모바일게임 시장의 ‘태풍의 눈’으로 자리잡게 했다.

온라인게임 시장이 폭발적인 성적을 거뒀을 당시에도 그랬듯이 모바일게임 시장에 몸 담고 있는 전세계의 많은 기업들의 시선은 중국으로 향했다. 한국의 게임사들도 마찬가지였다. 중국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게임들의 사례는 많은 업체들에게 ‘우리도 저렇게 대박을 낼 수 있다’는 희망을 품게 했다.

빠르게 성장을 거듭하던 한국 모바일게임 시장이 순식간에 포화상태에 이르게 되며 시장 진입이 여의치 않아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 상황은 이러한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원인이 됐다. 그렇게 중국은 국내 게임산업의 기회의 땅이 됐으며, 많은 기업들이 ‘차이나드림’을 꿈꾸며 중국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어느 틈엔가 한국 게임사들에게 해외 진출은 곧 ‘중국 진출’과 동의어가 된 듯한 느낌마저 풍긴다.

차이나드림

이러한 와중에 중국 게임업계는 자국 시장 공략과 함께 해외 시장을 향해 눈길을 돌리고 있다. 한국 게임업계가 중국 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는 사이에 중국 게임업계는 더 큰 시장을 공략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해외 시장에 지사를 설립하고 있는 중국의 게임사들, 북미와 유럽 등지에서 탄탄한 이용자 층을 확보하고 있는 비디오게임 시장 공략을 위한 비디오게임 개발 등의 행태는 해외 시장 공략을 준비하고 있는 중국의 모습이 단적으로 나타나는 예시다.

이러한 중국의 행보는 한국 게임업계에 있어 좋은 징후가 아니다. 자국 시장이 아닌 해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비디오게임 개발자들이 중국으로 유입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중국의 게임 개발 기술이 발전할 여지가 크다. 중국 게임과 경쟁하고 있는 한국 게임사들에게 듣기 반가운 소식은 아니다. 또한 중국 게임사들이 해외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게 된다면, 한국 게임사들은 해외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이들과 경쟁해야 하는 다소 불편한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다.

서양의 비디오게임 개발자들이 중국으로 몰려들고 있다는 것을 제외하면 이러한 모든 것들은 가정이며 아직은 가능성에 불과한 단계라 치부할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확실한 것은 중국은 이미 한국이 바라보고 있는 시장보다 더 큰 시장을 바라보고 있으며, 이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간에 ‘노는 물이 다르다’라는 표현이 있다. 특정 개체 혹은 특정 집단이 경쟁을 하고 있을 때 수준 차이가 벌어질 경우에 흔히 쓰는 표현이다. 지금은 단지 시선과 시야가 다를 뿐이라고 현실을 외면할 수 있겠지만, 이런 시선의 차이가 결국 결과물의 차이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과 중국의 게임산업이 정말로 노는 물이 달라질 수 있다. 한국 게임시장이 단순히 중국 진출 뿐만 아니라 더 큰 시장 진출을 위해 분발해야 할 이유다.

: 차이나드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