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한국 VR과 AR 콘텐츠의 미래를 엿보다..'서울 VR·AR 엑스포 2018'

조학동

국내외 VR 기업 100여 곳이 한자리에 총출동했다.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콘텐츠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서울 VR·AR 엑스포 2018(Seoul VR·AR EXPO 2018)'이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3층 C홀에서 개막했다.

4월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이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인 10,384M2의 규모를 자랑하며 다양한 VR 게임 콘텐츠와 생활 콘텐츠, 대형 시뮬레이터 뿐만 아니라 각종 전문 VR기업들의 전문가들이 강연하는 컨퍼런스 등으로 꾸며졌다. 국내 최대 전시그룹인 이상엠앤씨와 코엑스가 주최하고 VR테마파트 전문기업인 GPM이 게임부문 주관을 맡아 전문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게임 콘텐츠 퀄리티업..'재방문율을 고민하다'>

서울 VR·AR 엑스포 2018

먼저 드래곤플라이는 최근 런칭한 'VR MAGIC PARK' 브랜드로 높은 퀄리티의 VR게임을 대거 선보였다. 이 행사장에서 드래곤플라이는 언리얼엔진4로 개발한 2대2 대전 게임 '스페셜포스 VR: ACE'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으며 VR게임 전문 개발사인 ㈜리얼리티매직(대표 김성균)과 공동으로 '인피니트파이어', '슈퍼퐁', '이블파이어', '스몰워즈'의 체험존을 운영해 게임성이 강화된 차세대 VR 게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드래곤플라이 측은 현재 진행중인 모든 게임을 '대결형 게임'으로 준비하고 있었으며 한 번 체험하고 끝나는 체험형 게임은 배제하고 있었다.

이어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모탈 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인천 송도의 VR테마파크 몬스터VR을 운영 중인 지피엠(GPM) 또한 여러 협력업체들과 대형 체험존을 선보여 위용을 과시했다.

서울 VR·AR 엑스포 2018

이외에도 아바엔터테인먼트와 페이크아이즈가 새로운 감각의 VR FPS (1인칭 슈팅) 게임으로 주목을 받았고 네오위즈에서도 탭소닉 등의 게임을 시험적으로 서비스해서 리듬 게임의 VR 가능성을 높였다.

<생활과의 융합, 이번 VR행사의 키워드로 부각>

이번 VR AR 엑스포 2018은 게임 외에 생활과 영상에 특화된 부스도 많이 발견됐다. 360도 영상 전문기업 서틴플로어와 바른손이앤에이가 다양한 영상을 선보이면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한국 콘텐츠 진흥원 부스에서도 360도로 VR 노래방 영상을 선보인 루씨드 드림, '전설의 고향'을 VR 콘텐츠화하는 볼레 크리에이티브 등이 특히 주목받으며 인산인해의 주인공이 됐다.

서울 VR·AR 엑스포 2018

이외에도 이번 행사의 주제는 'VR과 타 콘텐츠간의 융합'이 초점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4D 스캐너 기반의 실감 캐릭터 제작 솔루션의 플러스플래닛, VR 산업안전 교육 콘텐츠 SAFELINE의 엠라인 스튜디오, 360도 VR 선박 공간정보 기반 선박관리 시스템의 기가찬, AR 원격지원 솔루션을 제공하는 버넥트 등 이전에 봤던 VR 콘텐츠 보다 압도적인 효용성을 엿볼 수 있었다.

주최측에서는 행사기간 동안 '신작 및 신제품 발표회' 등을 통해 이들을 주목시키고 있었으며 별도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단순 발표가 아니라 비즈니스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국내외 유명 VR 콘텐츠 전문가들 총동원..컨퍼런스 '충실'>

4월19일과 20일 이틀 동안에는 국내외 VR 전문가들의 강연이 충실히 자리잡았다. VR테마파크 관련으로는 일본 도쿄에 VR테마파크를 운영하고 있는 CA 세가 조이폴리스의 아키토시 오자와 임원이 강연에 나섰고, 인천 송도에 VR 테마파크를 선보인 GPM, 그리고 홍대에 VR스퀘어를 오픈한 스코넥엔터테인먼트 등이 테마파크에 대한 사례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 VR·AR 엑스포 2018

또 VR콘텐츠산업의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한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의 진행과정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고 IDC 브라이언 마 부사장으로부터 AR과 VR 헤드셋 시장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일본 VR전문 미디어 모구라VR에서 일본 VR시장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들을 수 있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포켓몬고를 개발한 AR개발사 나이언틱의 아이사 태평양 총괄 디렉터 마사시 카와시마도 AR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제안하는 등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최첨단 VR 및 AR 트렌드를 엿볼 수 있을 예정이다.

: vr AR 서울VR·AR엑스포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