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대한민국 e스포츠 대표팀 "LOL, 스타크래프트2 본선 진출 확정"

조영준

아시안게임 최초로 e스포츠가 시범 종목으로 선정되어 큰 주목을 받은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종목별 본선 진출 국가가 가려졌다.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는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 아시안게임 본선에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 II 2개 종목이 본선에 진출했음을 발표했다.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는 지난 6월 8일부터 6월 12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동아시아 지역 예선에 참가해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 II 2개 종목의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아시안게임 한국 e스포츠 대표팀 본선 진출 종목

가장 먼저 홍콩(6/8~10)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지역 예선에는 대만, 마카오, 일본, 중국, 한국, 홍콩 6개국이 참가해 한국(8승 2패), 대만(8승 2패), 중국(8승 2패) 3개국이 동률로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이후 3자 동률에 따른 순위 결정전에서 한국이 중국과 대만에 승리하여 한국이 동아시아 1위, 대만이 2위, 중국이 3위로 순위가 결정되었다.

이어 개최된 클래시 로얄 지역 예선에는 (홍콩, 6/11) 대만, 마카오, 일본, 중국, 한국, 홍콩 6개국이 참가해 중국(4승 1패), 홍콩(3승 2패) 2개 국이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인 황신웅은 3승 2패로 일본, 홍콩과 동률이었으나, 동률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과 일본에 승리를 거둔 홍콩이 2위로 본선에 진출하게 되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스타크래프트 II 지역 예선(6/13~14)에는 대만, 몽골리아, 마카오, 일본, 한국, 홍콩 6개국이 참가, 한국의 조성주가 5전 전승으로 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아시안게임 LOL 예선전 성적표

중국 창저우(6/15~16)에서 진행된 PES 2018 지역예선에는 마카오, 몽골리아, 일본, 한국, 홍콩 5개국이 참가, 황진영, 최성민 두 선수가 한팀을 이뤄 선전했으나 2승 2패로 아쉽게 3위에 올라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하스스톤 지역 예선(6/17)에는 대만, 몽골리아, 마카오, 일본, 중국, 한국, 홍콩 7개국이 참가, 김정수가 2승 4패로 5위로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아레나 오브 발러 예선(6/19~20)에는 대만, 마카오, 중국, 한국, 홍콩 5개국이 참가, 한국 대표팀은 1승 3패로 4위에 올라 3위까지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본선 자격을 획득하지 못하였다.

: E스포츠 스타2 LOL 아시안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