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올해 첫 글로벌 생존 경쟁. 배틀그라운드 '페이스잇 글로벌 서밋:펍지 클래식' 개막

김남규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는 2019 시즌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페이스잇 글로벌 서밋: 펍지 클래식(FACEIT Global Summit: PUBG Classic, 이하 FGS)이 런던에서 개막했다고 금일(16일) 밝혔다.

FGS는 4월 16일부터 21일까지 영국 ‘엑셀 런던 ICC 오디토리움 (ICC Auditorium, ExCeL London)'에서 진행된다. 북미, 유럽, 중국, 한국 등 전 세계 24개 팀이 세 개 스테이지 경기에 출전, 총상금 40만 달러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먼저, ‘그룹 스테이지(Group Stage)’는 24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16~18일에 경기를 진행한다. 참가팀은 기간 내 총 12번 매치를 펼치며, 이 중 상위 8개 팀이 결승인 ‘그랜드 파이널(Grand Final)’ 진출권을 갖는다. 나머지 팀들은 19일, ‘일리미네이션 스테이지(Elimination Stage)’에서 다시 대결해, 추가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할 8개 팀을 선발한다. 그랜드 파이널은 20, 21일 양일간 진행되며, 총 12번의 매치로 승자를 가린다.

FGS 상위 12개 팀에는 총상금 40만 달러를 수여하고,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3개 지역은 올해 말 개최되는 2019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UBG Global Championship, PGC) 추가 슬롯을 받게 된다.

FGS에 한국 대표로는 2019 펍지 코리아 리그(PUBG KOREA LEAGUE, PKL) 페이즈 1 상위 4개 팀인 OP 게이밍 레인저스,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팀 VSG, OGN 엔투스 포스가 출전한다. 이 밖에 유럽,중동,아프리카(4개), 북미(4개), 중국(4개), 동남아시아(3개), 대만, 홍콩, 마카오(2개), 일본(1개), 오세아니아(1개), 라틴 아메리카(1개) 팀이 참가한다.

FGS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중계된다. 2019 PKL 페이즈 1 중계를 진행하며 호응을 얻었던 채민준 캐스터, 김지수 해설, 신정민 해설이 현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펍지주식회사는 FGS 출전팀 지원 정책에 따라 FGS 전용 인게임(in-game) 아이템을 제작 및 판매해, 수익의 25%를 참가팀과 공유한다. FGS 전용 아이템은 대회 기간 동안 게임 내 상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배틀그라운드

: 배틀로얄 배틀그라운드 펍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