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GDC2020] 1인 개발자 레시, 내가 재미있는 게임이 모토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8일까지 2020글로벌 인디게임 제작 경진대회(이하 GIGDC 2020)이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게임 콘텐츠를 발굴하고, 개발 전문 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행사는 기획부문과 제작부문으로 중·고등부, 대학부, 일반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지난 8월 14일 수상작이 공개됐다. 특별상을 포함해 27개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중고등부 제작부문 은상을 받은 레시의 모바일게임 ‘흑백중력’의 소개를 들어보자.

흑백중력
흑백중력

Q. 먼저 본인 소개를 부탁합니다.

A. 안녕하세요 내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자는 것을 모토로 삼고 있는 1인 개발자 레시입니다. 이번에 스토리형 퍼즐게임인 흑백중력으로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흑백중력은 좌우로 중력을 회전시키는 간단한 조작으로 퍼즐을 클리어하는 게임입니다.

Q. 게임에 대한 소개를 부탁합니다.

A. ‘흑백중력’은 중력을 회전하고 맵을 반전시켜 퍼즐을 풀어나가는 아케이드 게임입니다. 단순하지만 귀여운 그래픽이 특징입니다. 자신이 살던 별의 코어가 깨져, 조각들을 모으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스퀘어’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게이머는 중력을 회전시키고, 블록들을 반전시켜 퍼즐을 풀고 진실에 점점 더 가까워지게 됩니다.

흑백중력
흑백중력

Q. 어떤 계기로 게임 개발을 시작하게 되었나요?

A. 어릴 때부터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플래시 게임 등을 하며 나도 이런 게임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생각을 하여 알피지 만들기 툴에서 시작해 플래시를 사용했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이 되어서 유니티를 사용하여 게임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개발 자체가 재미있는것도 있지만 내가 원하는 게임을 만들고 직접 플레이하며 즐기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지금까지도 개발을 하는 것 같습니다.

Q. 앞으로도 게임 관련 학과에 진학할 계획인가요?

A. 프로그래밍, 소프트웨어 쪽으로는 계속 진학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그게 게임과 관련된 학과 라고는 말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대우나 현실 등을 고려하면 다른 프로그래밍 관련된 쪽으로 취업을 할 것 같습니다. 과도 컴퓨터 공학 등 보편적인 곳으로 생각 중입니다. 그래도 게임 개발을 계속할 생각입니다. 재밌잖아요.

흑백중력
흑백중력

Q. 대학교 진학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이 있나요?

A. 내신이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라서, 소프트웨어 특기자 전형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뒤늦게 이쪽 전형에 대해 알게 됐기도 했고, 게임 개발 대회나 공모전 등에서만 수상을 해서 조금 불안하긴 합니다. 현재 뒤늦게 PS대회를 준비하고 있긴 하지만 수상은 못 할 것 같아서 슬픕니다. 대부분 대학은 입상 성적을 대학 주최 알고리즘 대회나, 정보 올림피아드만 인정을 해줘서 대학 주최가 아닌 대회나 공모전이라도 기입이 가능한 몇몇 대학에만 신청을 해볼 예정입니다.

Q. 앞으로 활동 계획이 궁금합니다.

A. 퍼즐 게임을 좋아하지 않아서 '흑백중력'은 개발을 그만두고 다른 게임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로그라이트 장르가 가미된 RPG로, 평소 로그라이크나 RPG 장르를 좋아해서 즐겁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입시 때문에 잠시 쉬고 있는데, 끝나고 나면 개발하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쓰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후에도 계속 취미로 개발하며 출시도 하고 싶습니다.

게임동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Creative commons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의견은 IT동아(게임동아) 페이스북에서 덧글 또는 메신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