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메인넷 완성도 상당...위믹스 장기 비전 자신"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위믹스의 새로운 메인넷인 위믹스 3.0이 이르면 내달 선보일 수 있을 정도의 수준으로 올라왔고, 위믹스가 가지고 있는 장기 비전에 대해 자신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위메이드는 온라인을 통해 장현국 대표의 미디어 간담회를 진행했다. 위메이드는 실적 발표 이후 장현국 대표가 미디어가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장현국 대표는 오늘 열린 간담회를 통해 "현재 여러 내부 팀과 외부 팀이 테스트넷을 검증하고 있고, 새로운 메인넷의 완성도가 하루가 다르게 올라가고 있다. 지금 판단으로는 다음 달에 오픈할 수 있는 수준의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위메이는 위믹스 3.0 론칭을 통해 USDC와 법정 화폐 담보 기반의 '위믹스달러(WEMIX Dollar, USDW)'를 중심으로 메가 생태계 구축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강력한 메인넷과 스테이블코인 프로토콜을 결합한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하고 위믹스 파트너사들과 생태계의 성장 및 확장에 직접 기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장현국 대표는 위믹스달러와 관련해 "위믹스달러는 서클에서 발행한 스테이블코인 USDC와 연동되는 것으로 USDC의 주요 주주들인 코인베이스나 골드만삭스 등이 처한 상황과 관련이 없다. 위믹스달러와 매칭된 달러 연동이 깨지지 않으면 문제가 없다. 그리고 정말 그만큼의 담보를 가지고 있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을 수 있어 이를 투명하게 보여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암호화폐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는 질문과 관련해서는 "단기적인 암호화폐 시장 예측은 힘들다. 다만 길게 보면 예측이 쉬워진다. 제가 볼 때는 암호화폐는 살아남을 것이고,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게임의 역할이 크다. 그리고 위믹스가 제일 잘할 것이라 본다. 장기적인 비전에는 현재 시장 상황이 전혀 영향을 주고 있지 않다. 물론 단기적인 예측은 쉽지 않지만, 결국 시간이 지나면 증명될 것이라 본다."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아울러 메타버스와 게임을 점점 다르게 보고 있다는 시각에 대해서는 "메타버스의 정의는 각각 다르겠지만, 메타버스의 궁극적인 모습을 '레디 플레이어 원'으로 꼽고, 현재 제일 잘 나가는 메타버스가 '로블록스'다. 둘 다 게임이다. 메타버스와 게임이 다르다는 것은 굉장한 인지 부조화라 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관점에서는 메타버스는 각자 게임을 하고 그 게임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해 서로 인터 게임 이코노미를 구축하는 것이 메타버스가 아닐까 한다. 지난 1년 동안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해오고 있고, 결국 누가 더 잘되면서 판가름이 날 것이다. 우리의 생각이 맞는다는 것을 증명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게임동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Creative commons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의견은 IT동아(게임동아) 페이스북에서 덧글 또는 메신저로 남겨주세요.